(경험담야설) 하룻밤에 세 사람이 질내사정

(경험담야설) 하룻밤에 세 사람이 질내사정

아직 정식 부부는 아니지만, 올여름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기도 하고 현재 2년 이상 동거 중이니까 사실상 부부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녀와 만난 지도 벌써 11년이 넘었군요.

처음 만났을 때 막 고등학교를 졸업한 나이였던 그녀를 줄기차게 따라다니며 구애를 거듭한 결과 간신히 사귀게 되었습니다.

제 나이는 올해로 40, 그녀는 성실하고 얌전한 여성으로 올해 29세가 됩니다.

그녀와는 약 3년 전쯤에 한 달 정도 잠시 헤어졌던 시기가 있습니다.

그때 그녀가 하룻밤 동안에 저를 포함, 세 명의 남자에게 질내사정 당했던 일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아, 그렇다고 그녀가 음란하거나 난잡한 걸레 같은 여자라는 얘기가 아닙니다.

평상시에는 다른 사람보다도 오히려 더 고지식하고 얌전한 아가씨입니다.

다만 사람들의 부탁이나 권유를 잘 거절하지 못하는 성격이라

회식 같은 장소에서 자신의 주량을 넘겨 과음하는 바람에 술에 취해 남자와 호텔에 간 적이 몇 번 있는 그런 정도입니다.

지금은 저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도 흥분만 할 뿐

화를 내지 않기 때문에 무척 부끄러워하면서도 뭐든지 솔직하게 털어놓는 편입니다.


당시 저는 주유소 영업 일을 하고 있었고, 그녀 또한 같은 정유사의 신규 오픈 주유소에서 개점 업무를 지원하고 있었는데,

그녀가 그 주유소에 근무하는 연하의 아르바이트 직원으로부터 "사귀어 주세요"라고 고백받아 결국 제가 차이고 말았습니다.

(뭐 불과 한 달 뒤에 다시 교제하게 되었지만요)

차인 다음 날, 아직도 미련이 남아있던 저는 5시에 퇴근하는 그녀를 미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녀는 그 어린 아르바이트 직원과 만났는데, 글쎄 이 친구가 사귀기로 한 첫날부터 냅다 호텔로 그녀를 끌고 가는 게 아니겠습니까.

두 사람이 들어간 호실 번호를 확인하고 저는 그 호텔 측에 부탁을 해서, 그 방 바로 옆에 있는 종업원 대기실에서

질투심에 타오르며 귀를 쫑긋 세우고 엿듣기 시작했습니다.


두 사람은 샤워를 마치고 나와 곧바로 섹스에 돌입했는지 그녀의 "부끄러워~", 혹은 남자의 "스타일 죽이는데" 같은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둘이 한참 키스를 하는 것 같더니 잠시 후 그녀의 신음소리가 들립니다.

잠시 후 "내 것도 좀 입으로 해줘"라고 남자가 요구했고, 곧이어 "엄청나게 크다~"라는 그녀의 감탄사가 터져 나왔습니다.

그리고 삽입을 하는지 "아파, 조금만 살살"이라고 애원하더니 순식간에 저도 한번 들어본 적이 없는 요염한 교성을 질러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침대 삐걱거리는 소리, 신음소리, 살이 부딪히는 소리가 끊이지 않더니 남자가 "나 쌀 거 같아, 안에 싸도 괜찮아?"라고 물었고,

그녀가 "안돼~ 안돼~ 나 아직 한 번도 질내사정 받아본 적 없어~"라고 대답하자

남자는 곧바로 "애 생기면 확실히 책임질게"하더니 곧바로 "싼다, 안에 싼다고, 우욱! 하아..."

그녀는 "아~~~"하는 교성과 함께 그저 헐떡이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그리고 밤 9시가 되기 전에 두 사람은 호텔을 나섰고, 그녀는 혼자 회사로 돌아갔습니다.

회사에 들어간 그녀는 10분 뒤에 그곳의 소장과 단둘이 나와 가까운 스넥바에 들어갔습니다.

밤 11시가 조금 넘었을 무렵, 휘청거리는 그녀를 소장이 부축해 나와 차에 태우고는 가까운 호텔로 가는 것이 보였습니다.


(나중에 소장이 들려준 이야기입니다.)

그녀가 평소에는 술도 잘 못 마시고 얌전하지만, 남들이 권하는 술을 거절할 줄을 몰라서 넙죽넙죽 잘 받아마신다는 것과

취하고 나면 의외로 음란해진다는 얘기를 종종 내게서 들었던 소장은, 일부러 그녀를 스넥바로 데리고 가 술을 계속 먹였고,

곧 해롱해롱 거리며 "졸려~"를 연발하기 시작하는 그녀를 "데려다줄게"라고 안심시켜서 차에 태우자마자 그녀는 곧바로 잠들고 말았습니다.

찬스다 라고 여긴 소장은 바로 호텔로 향했고 주차장에서 그녀에게 키스하며 옷 위로 가슴까지 만졌습니다.

그 순간 잠에서 깬 그녀가 조그만 목소리로 "아~ 안돼 안 돼요"라며 약하게 저항했지만

소장이 그녀의 입 안에 혀를 밀어 넣으며 키스를 하자 이내 저항을 멈추고 얌전해져 버렸습니다.

소장이 블라우스 단추를 풀고 손을 집어넣어 가슴을 주물렀는데도 거부하지 않자,

이번엔 치마 안으로 손을 넣어 팬티 위로 보지를 더듬었는데 벌써 축축해져 있었습니다.


"잠깐 쉬었다 갈까?"라는 유혹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는 그녀의 태도를 무언의 승낙으로 받아들인 소장은 바로 객실로 향했습니다.

그녀를 침대에 눕히고 바로 치마를 벗긴 후 팬티에 손을 가져가자 그곳은 이미 흥건하게 젖어있었습니다.

소장이 요구한 식스나인 자세도 선선히 받아들여 입 안 가득 자지를 삼키는 그녀 덕분에 꽤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소장은 실로 오랜만에 노 콘돔 삽입의 감격을 이루었습니다.

그것도 예전부터 호시탐탐 노려오던 여자였으니 생자지 삽입의 쾌감을 맘껏 즐기고 두 번이나 질내사정을 해버렸습니다.


두 사람은 새벽 2시가 넘어서야 호텔에서 나왔습니다.

소장은 그녀를 회사 주차장까지 데려다주고는 먼저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에 올라타려고 하는 그녀를 불러세워

거절하는 그녀를 반강제로 제 차에 태워 조금 전까지 그녀가 소장과 함께 있었던 호텔로 향했습니다.

호텔 앞에 도착하자 그녀는 "호텔은 안 돼요, 나 사귀는 사람 있으니까 절대 바람 같은 거 피울 수 없어요"라며 거세게 저항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딱 한 번만 안게 해줘" 아무리 부탁해도 "안 돼요, 바람피울 수는 없어요" 야멸차게 거절하는 그녀.

어쩔 수 없이 저는 그녀에게 최후의 수단으로 "바람? 그럼 조금 전까지 소장이랑 여기서 했던 건 바람이 아니고 뭐지?"

그녀는 깜짝 놀라며 "그 그건... 너무 취해서... 잠든 사이에 호텔로 끌려오긴 했지만, 끝까지 가지는 않았어요"라고 변명했습니다.

제가 마치 다 알고 있는 것처럼 "내가 옆 방에서 다 들었거든? 했는지 안 했는지 소리 들어보면 모를까 봐?"라고 넘겨짚자

그녀는 풀이 죽어 "하지만... 너무 취해서... 나도 모르게 거절하지 못하고..."라고 자백했습니다.

"그럼 나한테도 마지막으로 한번 줄 거지?"

"정말 오늘이 마지막이에요, 약속해요."

그녀의 승낙이 떨어지자마자 저는 그녀를 부둥켜안고 바로 조금 전까지 소장과 그녀가 섹스했던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방에 들어가자마자 곧바로 그녀를 침대에 눕히고 키스를 시작했습니다.

"저. 정말로 할 거예요?"

그녀의 말을 무시한 채 재빨리 옷을 벗겨내 버리고 보지에 손을 대보니 역시 흥건하게 젖어 있었습니다.

그녀에게 "흠미, 이 정액은 또 뭐야? 너 설마 소장한테 질내사정까지 허락한 거야?"라고 다그치자

초조한 목소리로 "어? 취해서 사정이 잘 안된다고 그랬는데?" 라고 합니다.

"콘돔은?"

"콘돔, 안 쓰긴 했는데. 하지만 그 전에 사귀는 사람이랑 했을 때 그이가 안에 쌌으니까, 아마 그이 정액일 거야..."

"소장이 그렇게 오랫동안 박아댔는데 전에 싼 정액이 잘도 지금까지 남아있겠다."

"소장님, 안 쌌다고 했는데~ 날 속인 거구나~ 임신이라도 하면 어떡해~"

"콘돔도 사않고 생으로 하게 해줘 놓고 인제 와서 그런 말 하면 뭐하냐?"

"콘돔도 사용 않고 생으로 하게 해줘 놓고 인제 와서 그런 말 하면 뭐하냐?"


다시 애무를 재개하며 제 자지를 입에 물렸습니다.

아르바이트군이나 소장하고 어떻게 했는지 꼬치꼬치 캐물어 보다가 더는 못 참고 정상위로 마음껏 삽입해버렸습니다.

그녀가 "아아아~" 희미하게 신음소리를 흘리기 시작하더니 마침내 여느 때처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그녀의 보지에 마구 찔러대면서

"빌어먹을~ 이제 다른 남자의 여자가 되어 버렸으니, 앞으로는 그 녀석의 자지에 이렇게 마구 찔려 헐떡이겠지?"라는 생각에

저도 모르게 더욱더 성욕이 고조되어 거칠고 난폭한 섹스로 그녀를 두 번이나 절정에 오르게 했습니다.

"안에 싸면 안 돼~"라고 애원하는 그녀에게 "앞에 두 남자한테는 질내사정시켜줘 놓고 나한테는 안 된다 이거야?"라고

빈정대며 자궁 끝에 닿을 정도로 깊숙이 밀어 넣은 채 하루종일 가득 쌓여있던 정액을 시원하게 보지 안에다 싸질렀습니다.

그렇게 잔뜩 사정한 뒤에도 도무지 발기가 가라앉지를 않아서 

녹초가 되어 널브러져 있는 그녀의 보지에 한 번 더 삽입해 이번에는 그녀의 절정에 맞춰 또 자궁 깊숙이 질내사정으로 끝냈습니다.


3~4주 후에 그녀로부터 상의할 것이 있다는 연락이 와, 만나서 얘기를 들어보니 아니나 다를까 생리가 오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이하고는 그 후로도 쭉 질내사정이었으니까 아마 그이의 아이일 거라고 생각하지만

저나 소장에게 질내 사정 당한 날이 가장 위험한 날이었기 때문에 누구 아이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더군요.

결국 다음 날, 아르바이트군에게 털어놓았더니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며 태연히 낙태하고 오라는 말에 실망해 헤어졌답니다.

그 덕에 졸지에 보호자가 되어 제가 같이 병원에 가 줬고요.

중절 수술을 마치고 나오는 그녀에게 별 생각 없이 "그럼, 괜찮으면 나하고 다시 사귀어줄래?"라고 한 마디 던졌는데

의외로 그녀가 "이런 여자인데도 괜찮아?"라며 순순히 받아들여 다시 교제를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싸움 한 번 하지 않는 사이좋은 연인관계이고, 오히려 그날의 일이 반대로 우리 성생활에 좋은 자극제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단지 좀 걱정이 되는 게 있다면 그 이후에도 회사 회식 같은 장소에서 술을 마시게 되면

남자에게 쉽사리 유혹당해 호텔로 끌려간 일이 두어 번 정도 있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그때마다 항상 콘돔도 끼우지 않고 생 삽입이었답니다.


그녀의 변명(?)에 의하면 한참 술을 마시다 보면 중간에 필름이 끊기고,

간신히 술이 깨어 정신을 차리고 보면 호텔 침대 위에 옷을 벗은 채로 누워있더라는.


뭐 저도 이제는 그 정도의 가벼운 바람기쯤이야 질투 정도만 하지 배신감을 느낀다거나 하지는 않습니다만.